로그인 | 포토/TV | 뉴스스크랩
사회 경제 라이프 문화 오피니언 유통 미디어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우리나라 전통 가죽신 ‘갖신’ 재해석한 ‘가젤 갖신’ 출시

김지성 기자 | 승인 24-02-29 23:44 | 최종수정 24-02-29 23:44

유용한 뉴스를 공유해보세요.


남들과 다른 새로움을 추구하며 스트리트 컬처와 패션을 리드하고 있는 아디다스 오리지널스(adidas Originals)가 우리나라 전통 가죽신 ‘갖신(Gatsin)’에서 영감을 받아 아디다스 최초의 스웨이드 가죽 소재를 사용한 스니커즈인 ‘가젤(Gazelle)’을 독특한 디자인으로 재해석한 ‘가젤 갖신(Gazelle Gatsin)’을 29일 출시한다.

아디다스 오리지널스는 대한민국의 수도이자 K-컬처를 대표하는 도시인 서울(SEOUL)에서 우리가 가진 역사, 문화, 패션, 그리고 그 시대를 대변하는 스토리를 담은 ‘CITY OF SEOUL’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으며, 2023년에는 총 네 번에 걸쳐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아티스트 및 브랜드와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해 큰 화제가 됐다. 대한민국의 전통 신발인 ‘갖신’을 재해석한 ‘가젤 갖신’은 올해 CITY OF SEOUL의 첫 번째 프로젝트로서 우리 고유의 문화와 정서를 새로운 시선으로 재조명하며 2024년 봄을 장식할 예정이다.

가죽으로 만든 신을 의미하는 우리나라 고유의 신발 ‘갖신’은 과거 양반 자제들과 상류층만 신을 수 있었으며, 가죽에 기름을 발라 젖은 땅에서도 신을 수 있었던 고급 기능성 신발이었다. ‘가젤’은 약 60년 정도의 역사를 지닌 아디다스 최초의 스웨이드 가죽 소재 스니커즈로, 시대와 유행을 넘어 현재까지도 수많은 셀럽이 사랑하는 스타일의 아이콘이다. 가젤 갖신은 갖신에서 볼 수 있는 특유의 패턴 디자인을 재해석해 가젤의 상징적인 ‘티토(T-toe)’ 디자인에 적용하고, 화이트와 블랙의 대비가 돋보이는 컬러조합으로 그 포인트를 더한다.

또한 가젤 갖신의 캠페인 크리에이티브는 시대를 초월하는 정서와 문화적 접점을 찾는 데서 시작한다. 우리나라 양반 사대부들은 번잡한 세상일에서 물러나 각종 문화 예술에 심취하고 다양한 심미적 활동을 통해서 내면을 수양했고, 이러한 선조들의 모습은 오늘날 우리가 지향하는 라이프 스타일과도 닮아 있다는 점에서 착안해 일상 속에서 여유와 문화를 즐기는 모습을 크리에이티브에 담아냈다.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가젤 갖신은 29일부터 △아디다스 브랜드 플래그십 서울 △아디다스 강남 브랜드센터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플래그십 가로수길 등 아디다스 주요 매장을 비롯해 아디다스 공식 온라인 스토어와 컨펌드 앱에서 구매할 수 있다.

[서울 : 아디다스 코리아]
 
Copyrightⓒ한국미디어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스페이스 화이트라벨, 2024 신학기 컬렉션 출시
LG생활건강, 비욘드 엔젤 아쿠아 보습 장벽 선퀴드 출시
유통NEWS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이브자리, 에어슬립 제품군 리뉴얼 출시… 기능성 침..
행복한학교재단, 62개교 1300여 학생 대상 늘봄..
삼성전자 ‘비스포크 AI 콤보’ 올인원 세탁건조기 ..
푸마, 스포츠 퍼포먼스 포지셔닝 강화를 위한 대규모..
엔씨 ‘THRONE AND LIBERTY’ 신규 던..
 
최신 인기뉴스
사회연대은행-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청년들의 카페 ..
투썸플레이스, 베스트셀러 ‘아이스박스’ 라인업 확대..
게임 서체 내가 직접 만든다… 청소년디자인제작전문그..
에스티오샵, 크로스체크와 토큰증권 사업을 위한 업무..
삼성전자, 밀라노 디자인위크·유로쿠치나 참가 ‘디..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한국미디어일보 / 등록번호 : 서울,아02928 /  등록일자 : 2013년12월16일 / 제호 : 한국미디어일보 / 발행인 : 백소영 편집인 : 백승판 / 발행소(주소) : 서울시 강남구 을지로99, 4층 402호 / 전화번호 : 1566-7187   FAX : 02-6499-7187 / 발행일자 : 2013년 12월 16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소영


copyright(c)2024 한국미디어일보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